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려운 것도 힘든데…아토피 환자, 미세먼지에 더 취약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20: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의 정상 피부에 비해, 오른쪽의 각질이 손상된 피부에는 많은 양의 미세먼지가 깊숙하게 침투되어 있는 모습. /자료=KRISS
왼쪽의 정상 피부에 비해, 오른쪽의 각질이 손상된 피부에는 많은 양의 미세먼지가 깊숙하게 침투되어 있는 모습. /자료=KRISS
아토피 환자의 경우 미세먼지가 더 깊이 침투하면서, 염증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피부 조직의 미세먼지를 직접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생체조직에 침투된 미세먼지를 보기 위해서는 명시야(bright field) 현미경이나 투과전자 현미경이 사용되는데, 까다로운 전처리 과정이 필요하고 검은색 입자를 모두 미세먼지로 가정한 분석이라 정확도까지 떨어지는 측면이 있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주요 성분인 탄소 분자 결합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비선형광학현미경을 이용해 피부 조직의 미세먼지를 특별한 전처리 없이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 피부를 구성하는 콜라겐, 엘라스틴과 같은 생체물질을 동시에 가시화해 미세먼지의 피부 내 분포를 직관적으로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정상 각질 상태인 정상 피부에 비해 각질이 손상된 아토피 피부 시료에서 미세먼지가 진피 가까이 침투하고, 염증을 일으키는 사이토카인이 증가하는 현상을 확인했다.

김세화 KRISS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의 피부 침투 특성을 규명함으로써 피부질환 관련 대응 세정제품과 보호제품 개발에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인체 피부에 작용하는 나노물질의 광독성에 대한 후속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몰레큘러 사이언스'(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에 지난 5월 게재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