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중공업, 서부발전 손잡고 수소터빈 시장 넓힌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13: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서부발전 박형덕 사장(왼쪽)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이 협약식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두산중공업
한국서부발전 박형덕 사장(왼쪽)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이 협약식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한국서부발전과 손잡고 국내 수소터빈 시장 본격 확대에 나선다.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27일 서부발전과 '국내 기술 기반 차세대 친환경 수소터빈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수소 연소기와 수소터빈을 개발하고, 관련부품 양산기술도 확보한다. 한국서부발전은 수소 연소기 및 수소터빈 적용을 추진한다.

양사는 두산중공업이 개발하고 있는 중·소형 수소 전소 터빈 실증을 위한 기반 구축에 적극협력키로 했다. 향후 확보되는 수소터빈 기술은 한국서부발전이 추진하는 신규 수소터빈 발전소와 노후 화력발전소의 수소터빈 발전소 전환 등에 적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소터빈 관련 기술 개발과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등 수소터빈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두산중공업은 세계에서 다섯번 째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독자모델 개발에 성공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수소터빈 개발에도 전사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기술 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글로벌 수소터빈 발전 시장을 선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9년 12월 한국서부발전과 김포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발전용 가스터빈 실증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7월에도 '차세대 한국형 복합발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며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5월부터 한국기계연구원 등 국내 산·학·연과 공동으로 '300MW급 고효율 수소터빈용 50% 수소 혼소 친환경 연소기 개발'을 진행 중이다. '5MW급 수소 전소 터빈 개발' 국책과제에 참여하는 등 수소터빈 분야에서 선도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