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친구랑 올림픽 봐" 거짓말한 남친…여친 '매의 눈'에 딱 걸렸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617
  • 2021.07.28 0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친구 집에서 올림픽을 보고 오겠다며 여자친구에게 인증 사진을 보냈다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들킨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사진=메건 마리 틱톡 캡처
친구 집에서 올림픽을 보고 오겠다며 여자친구에게 인증 사진을 보냈다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들킨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사진=메건 마리 틱톡 캡처
친구 집에서 올림픽을 보고 오겠다며 여자친구에게 인증 사진을 보냈다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들킨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26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메건 마리라는 이름의 여성은 최근 소셜 미디어 틱톡을 통해 남자친구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포착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마리는 "남자친구가 내게 '남자 애들이랑 올림픽 보고 있어. 내일 보자'고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그의 남자친구가 보낸 인증 사진 속에는 의심스러운 장면이 담겨 있었다.

사진 속에는 올림픽 중계 화면이 띄워진 TV 모니터와 그 밑에 놓인 흰색 서랍장과 꽃, 책 등이 보였다. 얼핏 보면 전혀 문제될 부분이 없는 사진이었다.

친구 집에서 올림픽을 보고 오겠다며 여자친구에게 인증 사진을 보냈다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들킨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사진=메건 마리 틱톡 캡처
친구 집에서 올림픽을 보고 오겠다며 여자친구에게 인증 사진을 보냈다가 바람피우는 현장을 들킨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사진=메건 마리 틱톡 캡처

그러나 서랍장을 확대해본 마리의 눈에 이름 모를 여성의 맨다리가 보였다. 뿐만 아니라 서랍장 위에 놓인 여러 서적들은 명품 브랜드 '샤넬' 을 비롯한 패션 잡지들이었다. 마리는 "서랍장 위에 있는 책들을 보면 누가 봐도 여성의 집이 분명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은 아이폰의 '라이브 포토' 기능으로 촬영됐다. 라이브 포토는 사진의 앞, 뒤 1.5초를 촬영해 사진을 길게 누르면 3초분량의 짧은 영상으로 제작해주는 기능으로 소리까지 포함된다. 마리는 "라이브 포토를 재생하면 여자 목소리도 들린다"며 남자친구의 바람을 확신했다.

'매의 눈'으로 현장을 포착한 해당 영상은 공개된 이후 13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마치 탐정같은 마리의 예리함을 칭찬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