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신 다 맞을때까지"…호주 시드니, 무기한 봉쇄 '초강수'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1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평소 붐비던 호주 시드니의 쇼핑 구역이 코로나19 봉쇄로 거의 텅 비어 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는 델타 변이 확산 우려와 충분치 않은 백신 접종으로 봉쇄령을 연장하기로 했다. /AP=뉴시스
평소 붐비던 호주 시드니의 쇼핑 구역이 코로나19 봉쇄로 거의 텅 비어 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는 델타 변이 확산 우려와 충분치 않은 백신 접종으로 봉쇄령을 연장하기로 했다. /AP=뉴시스
호주 시드니가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NSW)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무기한 봉쇄조치라는 초강수를 두기로 했다. 이미 4주간 진행돼 온 봉쇄 조치는 오는 31일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바이러스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무기한 연장됐다. 저조한 백신 접종률도 원인 중 하나다.

27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기준 뉴사우스웨일스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72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2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는데, 두 사람 모두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80대 여성이었다.

글래디스 베리지클리안 뉴스우스웨일스 주지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나섰다. 뉴사우스웨일스주의 백신 완전 접종률은 13%도 채 안된다.

베리지클리안 주지사는 "예방접종은 자유의 열쇠"라며 "8월 내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길 바란다. 접종 여부가 9월 봉쇄 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봉쇄를 해제하고 다시 문을 열기 전에 지역사회 감염자 수를 가능한 한 0명에 가깝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케리 챈트 뉴사우스웨일스주 최고 보건책임자 역시 "델타 변이 확산 가능성이 매우 높고, 백신 공급량은 부족하기 때문에 매우 엄격한 폐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다 확진자' 나온 주말, 한강은 취객 물결…"K방역 자랑마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