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졌지만 1등에 '엄지 척'…'은메달' 이다빈이 보여준 스포츠 정신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0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태권도 선수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kg급 여자 태권도 결승전에서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의 경기에서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사진=뉴스1
태권도 선수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kg급 여자 태권도 결승전에서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의 경기에서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사진=뉴스1
태권도 선수 이다빈이 결승전에서 패배한 후에도 자신을 꺾은 승자를 축하하는 스포츠 정신을 보여줬다.

이다빈은 지난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세르비아 선수 밀리차 만디치에게 7대 10으로 져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다빈은 눈 앞의 금메달을 놓친 아쉬운 패배의 순간에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상대 선수의 승리를 먼저 축하했다.

경기가 끝난 후, 이다빈은 헤드기어를 벗고 자신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는 만디치 선수를 향해 환하게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후 두 선수는 서로에게 다가가 웃으며 인사를 나누면서 손을 마주잡았다.

경기 후 이다빈은 "아쉬운 것은 사실이지만 모두가 이 큰 무대를 위해 노력하고 고생한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 선수를 축하해 주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다빈은 "내게 더 많은 간절함이 있었다면 금메달을 땄을 것 같다. 그 선수보다 부족한 점이 있어서 은메달을 딴 것 같다"며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도 드러냈다. 이어 이다빈은 "다음 대회는 더 열심히 준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 태권도는 도쿄올림픽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획득, 금메달 없이 대회를 마쳤다.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노 골드'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