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개 짖는 소리 시끄러워"… 이웃집 개 감전사시킨 50대 검거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0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한 사진)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한 사진)
개 짖는 소리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이웃집 개 2마리를 죽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부안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50대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부안군 격포면의 한 주택가에서 이웃집 개 2마리를 600볼트 이상의 전압을 흘려보내는 전기 배터리를 이용해 죽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사용한 배터리는 하천 등에서 물고기를 잡을 때 사용하는 용도로 쓰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웃 주민이 주말에 집을 비운 사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웃 주민은 귀가 이후 마당에서 키우던 개가 죽어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신고자 집 근처에 살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사람이 지날 때마다 짖어서 시끄러워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