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6초만에 시속 100㎞..아우디, 고성능 모델 RS6·RS7 출시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 뉴 아우디 RS6/사진제공=아우디
더 뉴 아우디 RS6/사진제공=아우디
아우디가 다음달 2일부터 '더 뉴 아우디 RS 6 아반트'와 RS라인업 최상위 모델 '더 뉴 아우디 RS 7'을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우디 RS 6 아반트는 4.0ℓ V8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자동 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 600마력, 최대토크 81. 58kg.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305㎞,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기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제로백)은 3.6초다.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리터당 7.0㎞(도심연비 6.1㎞/ℓ, 고속도로 연비 7.6㎞/ℓ)다.

디자인은 A6 아반트 왜건의 잘록한 후면 라인과 수려한 디자인을 RS 시그니쳐 디자인을 조합했다. 차량 전면 그릴 및 차량 후면에 부착된 RS 6 뱃지, 아우디 링, 타원형 리어 디퓨저, 루프레일, 윈도우 몰딩 등에 블랙 패키지를 적용해 개성을 표현했다. 'HD 매트릭스LED 헤드라이트'는 일반 LED보다 향상된 밝기와 촘촘하게 배열된 광선을 통해 보다 넓은 가시 범위를 제공한다.

인테리어는 벌집 패턴에 RS로고를 새긴 발코나 가죽 RS 스포츠 시트, 카본 트윌 인레이 등을 적용했다. 또 △D-컷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열선 적용) △알루미늄 페달 △엠비언트 라이트(멀티컬러) △도어 엔트리 라이트 △나파 가죽 패키지 등을 통해 고품격 감성 품질을 담았다.

다양한 안전·편의사양도 탑재했다. △하차 경고 시스템 △사이드 어시스트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 카메라 등을 탑재해 안전한 주차를 도와준다.
더 뉴 아우디 RS7/사진제공=아우디
더 뉴 아우디 RS7/사진제공=아우디
더 뉴 아우디 RS 7은 4.0ℓ V8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변속기를 탑재했다. 최대 출력 600마력, 최대 토크 81. 58kg.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305㎞, 제로백 시간은 3.6초다.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리터당 7.4㎞(도심연비 6.2㎞/ℓ, 고속도로 연비 9.5㎞/ℓ)다.

디자인은 낮은 전고와 강조된 휠 아치를 통해 스포티한 분위기를 강조한다. RS 모델 특유의 입체적인 벌집 구조를 갖춘 라디에이터 그릴과 예리하게 떨어지는 후면 라인 스포일러는 차량이 정지해 있을 때도 역동감을 준다.

또 차량 전면과 후면에 장착된 아우디 로고와 RS 7 뱃지, 윈도우 몰딩 등에 적용된 블랙 패키지를 통해 RS 모델의 정체성을 표현했다. '레이저 라이트 HD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와 'LED 테일 라이트'는 디자인의 우아함을 시각적으로 표현해준다.

실내 인테리어는 벌집 패턴에 RS로고를 새긴 발코나 가죽의 RS 스포츠 시트, 카본 트윌 인레이, 블랙 알칸타라 헤드라이닝, 나파 가죽 패키지가 적용된 대쉬보드 상단 등을 통해 고품격 감성 품질을 담았다.

더 뉴 아우디 RS7은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액티브 레인 어시스트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등 안전·편의 시스템을 탑재했다. 판매가격은 더 뉴 아우디 RS 6 아반트 1억5802만원, '더 뉴 아우디 RS 7' 1억6402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