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9세 손담비 "지금 최장기간 솔로…빨리 결혼하고 싶단 생각도"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손담비/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가수 손담비/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가수 손담비(39)가 솔로로 지낸 지 오래됐다고 밝혔다.

27일 첫 방송된 IHQ 예능 프로그램 '언니가 쏜다'에는 연예계 대표 주당 배우 소이현, 손담비, 개그우먼 안영미,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출연해 술자리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이현은 "사실 8년차 부부라 키스는 잘 안 하고 뽀뽀 정도 하는 것 같다"며 "이제는 부모같은 마음으로 남편 인교진이 무언가를 할 때마다 '잘 했다'며 칭찬해준다"고 말했다.

이에 손담비는 마지막 키스가 2년 전이라며 "지금 최장기간 솔로다. 이젠 누군가를 만나는 것 조차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수록 생각이 많아져서 이럴 거면 빨리 결혼하는 게 낫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돌싱' 곽정은은 "뭣 모를 때 가면 나처럼 돌아오게 된다"며 "쉬운 일이 아니다. 마음 한 켠에 항상 예전의 기억들이 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