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오일뱅크·한화토탈, 재고 공유로 효율 높인다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오일뱅크·한화토탈, 재고 공유로 효율 높인다
현대오일뱅크와 한화토탈은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자재운영업무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공장장과 김형준 한화토탈 공장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주요 자재 관리 및 조달 업무를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자재 긴급 조달과 보관 효율성 극대화가 목적이다. 이를 위해 표준규격에 부합하는 배관, 베어링 등 범용성 자재 430여 품목을 공유 대상으로 선정했다. 공유 대상 품목이 부족할 경우 앞으로는 외부에서 구매하는 대신 상대 회사의 재고를 바로 가져올 수 있게 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직접 구매 대비 조달 기간이 3~10일 정도 단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원활한 자재 공유를 위해 모바일로 실시간 재고 조회 및 출고가 가능한 공동관리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 각 사별 자재운영 규모를 30%까지 줄이고 공간운영 효율은 20%까지 높이는 것을 목표로 공유 품목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공장장은 "이번 협력으로 양사의 긴급 상황 대응력과 재고관리 효율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향후 대산석유화학단지 다른 기업들의 참여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