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은행 앱에서 토스, 카카오페이 선불충전금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융위
자료=금융위
오는 30일부터 은행 앱(애플리케이션)에서도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 오픈뱅킹 참여 핀테크(금융기술) 회사들의 선불충전금 정보를 볼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30일부터 주요 은행과 우체국 앱에서도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23개 핀테크기업 플랫폼에 넣어둔 선불충전금 잔액과 거래내역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고 28일 밝혔다.

스마일페이와 쿠팡 쿠페이머니 등 4개 기업의 선불충전금 정보는 8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제공된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금융 앱으로 고객이 가진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은행과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증권사, 카드사 등 110개 기관의 금융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 핀테크 기업들은 정보 제공없이 이용기관으로 오픈뱅킹에 참여해왔다. 이번 선불충전금 조회 서비스 시행으로 오픈뱅킹에 참여하는 모든 업권이 보유 정보를 서로 개방하게 됐다.

이에 맞춰 기존에 금융회사만 이용할 수 있었던 어카운트 인포 서비스도 핀테크 기업에 개방됐다. 핀테크 기업 고객들도 오픈뱅킹을 이용할 때 일일이 계좌를 입력할 필요 없이 전 금융회사의 본인 계좌를 자동으로 조회하고 등록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