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OO가 왜 이렇게 작냐" 11살 남자아이 성희롱한 세신사 벌금형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살 남자아이의 신체 특정 부위를 비하하는 발언 등으로 성적 수치심을 유발한 목욕탕 세신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법 형사4단독(재판장 박상현)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에 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등) 혐의로 기소된 세신사 A씨(51)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월19일 자신이 세신사로 근무하는 광주의 한 목욕탕에서 손님인 B군(11)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때를 미는 과정에서 B군의 신체 특정 부위를 보고 "○○가 왜 이렇게 작냐"며 해당 부위를 여러 차례 만지고 놀렸다. B군는 며칠뒤 이같은 사실을 어머니에게 털어놨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B군에게 한 발언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특정 부위를 만진 것에 대해선 "때를 밀기 위해선 접촉이 부득이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B군이 이전에도 여러 차례 목욕탕에서 세신사에게 때를 민 경험으로 미뤄 단순 접촉과 추행하는 행위는 충분히 구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특히 해바라기센터 조사 등에서 일관되게 진술한 점으로 미루어 보았을 때 신빙성 등에 의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요인은 없다고 봤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동종범행으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지만 피해 아동 및 그 보호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은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성적 학대 행위에 이르게 된 경위와 과정, 성적 학대의 정도, 기타 피고인의 연령, 성행, 환경 등 제반 양형 조건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