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7·3집회' 금속노조위원장 "모임 제한 일관성 없다"…경찰 출석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5: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위원장이 28일 오후 소환 조사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들어가기 앞서 취채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위원장이 28일 오후 소환 조사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들어가기 앞서 취채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진행한 서울 도심 집회 관련자들을 수사 중인 경찰이 28일 김호규 전국금속노조 위원장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날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특별수사본부는 김 위원장을 종로경찰서로 불러 '7.3 전국노동자대회'와 관련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일반교통방해 혐의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오후 2시40분쯤 출석하면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7.3 노동자대회에서) 단순히 발언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출·퇴근 때 몇 만 명이 (한 데) 모이는 것이나 축구 관중, 선거 때 사람 모이는 건 터치하지 않으면서 유독 민주노총만 집는 건 균형이 맞지 않는다"며 "장외 집회에 대해 너무 일관성이 없는 것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각에서 마치 민주노총이 4차 대유행의 주범처럼 묘사하는데 모든 집회·시위·결사의 자유는 헌법으로 보장된 것이고 우리도 감염병에 대해선 철저하게 하려고 한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000여 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집회 이후 참가자 중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민주노총은 해당 확진자 3명은 집회가 있던 날로부터 며칠 후 음식점에 들렀다가 감염된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은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한 뒤 현재까지 23명을 입건하고 2명에 대해 내사 중이다. 경찰은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 위원장 등 일부 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휴대전화 등에서 7·3 집회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