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단공, 창원에 근로자·시민 워라밸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원산단의 새로운 문화편의공간, 창원복합문화센터 개소./자료=산단공 제공
창원산단의 새로운 문화편의공간, 창원복합문화센터 개소./자료=산단공 제공
창원국가산업단지에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선다.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창원시는 28일 경남 창원시 동남전시장 현장에서 창원복합문화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은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시의회, 기업인 단체장 등 소수의 제한된 인원이 참석해 진행됐다.

창원국가산단은 조성된 지 40여년이 지난 생산기능 중심의 노후산단으로 근로자들을 위한 문화와 생활편의 공간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정부와 산단공은 노후화된 산업단지를 청년들이 모이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활력 공간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구조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단공과 창원시는 2019년 산업부의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유휴공간이었던 舊동남전시장 서관을 리모델링하여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복합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총 86억원이 투입된 창원복합문화센터는 건축면적 2126.84㎡에 지하1층과 2층 규모다.

창원복합문화센터는 문화카페, 작은도서관, 회의실 등의 공간과 함께 공간재생 디자인 기업인 브라운핸즈가 로스팅·베이커리 강연을 제공하고 소규모 문화전시회, 스몰웨딩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도 입주하여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기획과 문화체험 교육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 3월 창원복합문화센터를 포함해 경남도, 창원시와 함께 추진 중인 '문화콘텐츠 복합타운 조성'이 완료되면 사회적기업과 근로자들의 문화활동 지원, 풍성한 콘텐츠 생산이 이뤄져 더욱 활기찬 창원산단으로 변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창원복합문화센터가 근로자와 시민들의 문화.복지·여가 기회를 확대해 삶의 질 향상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산업단지를 기업을 위한 '성장터', 근로자들을 위한 '희망터', 시민들을 위한 '쉼터'로 변모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