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립유치원 교사는 1등 신붓감"…서울시교육청 간부 발언 논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8 1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시교육청 유아교육과장 A씨가 교사들을 상대로 한 강의에서 "공립유치원 교사는 1등 신붓감" 등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서울 유치원 1급 정교사 연수 첫날 '유아교육정책의 이해' 강의 중에 이같이 말했다.

또 저출생 문제의 심각성을 이야기하며 "선생님들이 결혼해서 아기를 낳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여성을 직업에 따라 등급화하고 차별하는 것은 물론이고, 여교사는 무조건 결혼해야하는 한다는 시대적 착오적 인식을 여과없이 드러냈다"며 "여성들이 왜 결혼과 출산을 하지 않는지에 대한 구조적 접근은커녕 여성의 몸을 '출산 기능'의 저출생 대책으로 도구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산 후 아이를 기르고 가르치는 돌봄의 사회적 방어막이 부실한 현실에서 여성의 경력단절로 귀결되는 구조에 대한 몰이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코로나 시기, 긴급돌봄을 대응하며 맞벌이 가정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유아교육 책임자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전교조는 "교육청은 성차별적인 발언과 시대착오적 성인지 수준으로 1급 정교사 연수 교사들을 성희롱한 유아교육과장을 즉각 직위에서 배제하고 징계해야 한다"며 "교육청은 강사에 대한 사전 성평등 교육, 성평등 관점에서 연수 내용 사전 검토 등 제도적 장치의 점검과 개선에 시급히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