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후배 폭행하고 신고 못하게 성기 촬영한 고교생... 퇴학 '적법'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226
  • 2021.07.29 08: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후배들을 폭행하고 이를 신고하지 못하도록 신체 일부를 찍어 협박한 고등학생에 내려진 퇴학처분이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법 춘천 제1행정부(박재우 부장판사)는 A씨가 모 고교 학교장을 상대로 낸 퇴학처분취소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고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19년 12월7일 새벽 자신의 집에 1학년 후배 3명을 데려온 뒤 휴대폰을 빼앗고 감금했다.

이후 "내 기분이 좋지 않으니까 너네들 좀 맞아라"며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리는 등 폭행했다.

이후 A씨는 후배들이 신고하지 못하도록 강제로 바지와 팬티를 벗게 한 후 성기 사진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찍은 뒤 "경찰에 신고하거나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했다.

이 사건으로 해당 학교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는 같은달 23일 A씨에 대해 구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에 따른 퇴학 처분을 하기로 의결했고, 같은날 학교 측은 A씨를 퇴학 처분했다.

이에 불복한 A씨는 행정심판을 청구했으나 기각됐고, 결국 학교 측을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8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앞서 1심 재판부(춘천지법 강릉지원 제1행정부)는 "원고가 이 사건 처분으로 인해 받게 될 불이익이 피고가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공공목적보다 현저하게 크다고 할 수 없다"며 "학교 측의 퇴학 처분은 원고의 가해행위에 대한 유효적절한 징계수단이라고 봄이 상당하다"고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이에 불복한 A씨는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도 1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