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쥴리 벽화'에 김근식 "옆에서 이재명 '형수 욕설' 틀어도 되나?"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9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29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한 벽화에 대해 "야당 지지자들은 그따위 추잡하고 더러운 짓은 하지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실장은 29일 새벽 페이스북에 "바로 옆 건물에 스피커를 달아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형수 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뭐라 할까"라며 이처럼 썼다.

김 전 실장은 "아무리 자유라지만 정치적으로 편향된 주장을 공개적인 장소에서 일방적으로 확산하는 건 민주시민의 덕목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며 "확인되지도 않은 헛소리를 시내 한복판에서 무책임하게 떠벌리는 '쥴리 벽화' 사장님을 보니 옛날 미국산 소고기가 광우병이라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반대를 외쳤던 광화문의 집단시위가 떠오른다"고 했다.

이어 "본인 건물이니 무슨 그림이든 본인의 자유"라면서도 "야권 제1 주자와 관련된 확인되지 않은 잡스러운 풍문을 기정사실로 해서 벽화를 그려 불특정 대중에게 특정 후보를 정치적으로 비방하는 행위는 사유지의 권리를 넘어 정치적 횡포이자 만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쥴리 벽화를 거는 사람이나 이에 열광하며 성지순례 운운하는 자들이나 최소한의 정치적 예의와 품격마저 갖추지 못한 수준 이하의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들"이라며 "한심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