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출범…전원 사외이사 구성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0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서울서초사옥.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 서울서초사옥.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 (77,200원 상승1100 1.4%)가 이사회에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꾸렸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지속가능경영과 관련한 이사회의 역할과 책임 강화를 위해 기존 거버넌스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 개편하기로 결의했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존 거버넌스위원회가 수행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주주가치 제고 등의 역할에 더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관련된 지속가능경영 분야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지속가능경영 추진 방향을 제시하고 이행 성과를 점검하는 등의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운영 독립성을 위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주요 사업부에 지속가능경영사무국을 신설하고 지속가능경영추진센터를 CEO(최고경영자) 직속 조직으로 격상하는 등 전담 조직체계를 지속 강화해왔다.

삼성전자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 개편과 출범으로 사업부에서 이사회에 이르는 지속가능경영 추진체계를 확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사업별로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IM(IT&모바일) 부문은 중고 갤럭시 스마트폰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다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재탄생시키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CE(소비자가전) 부문은 가전제품 패키지를 활용해 생활 소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에코 패키지'를 통해 소비자와 함께 자원순환에 동참했다.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에서는 화성 반도체사업장이 '물 사용량 저감 사업장' 인증을 받았고 국내외 모든 반도체 공장이 '폐기물 매립 제로' 사업장 인증을 받는 성과도 거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대응 노력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등도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방향성과 성과 등을 이해관계자들과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