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별명이 또치"…김성일, 스카프로 가린 목 최초 공개→일동 '깜짝'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0: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방송 최초로 스카프를 두르지 않은 목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성일은 항상 스카프로 목을 가리는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그는 "목 콤플렉스가 있다. 마르기도 하고 목이 너무 가늘고 길다"며 "별명이 타조나 또치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 김구라는 조심스럽게 목 공개를 요청했고 김성일은 "한 번도 방송에서 보여준 적 없다"며 스카프를 풀었다.

이어 김성일의 가늘고 긴 목이 드러나자 MC들은 "정말 길다"며 깜짝 놀랐다. 김성일은 "목을 다 드러내면 확실히 휑하다"며 "심지어 목젖도 많이 튀어나왔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