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70억 핑크 다이아' 제거했던 美 래퍼, 이마에 다시 박았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1: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캐럿 다이아 다시 이식한 릴 우지 버트, 이번엔 '행성 구입' 나서 '눈길'

또 다시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박아넣은 래퍼 릴 우지 버트./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사진=Rap TV 트위터 캡처
또 다시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박아넣은 래퍼 릴 우지 버트./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사진=Rap TV 트위터 캡처
이마에 270억원대 11캐럿 상당의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박아넣었다가 제거한 미국 래퍼 릴 우지 버트(Lil Uzi Vert)가 다시 다이아몬드를 이식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 롤링 라우드 페스티벌에 참석한 릴 우지 버트는 이마에 다시 박아넣은 다이아몬드를 공개했다.

또 다시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박아넣은 래퍼 릴 우지 버트./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
또 다시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박아넣은 래퍼 릴 우지 버트./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
최근 릴 우지 버트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 속에도 그의 이마에는 핑크 다이아몬드가 박혀있었다.

영상 속 릴 우지 버트는 이마에 다시 박아넣은 큼직한 다이아몬드와 혀에 새롭게 새겨넣은 타투를 자랑했다.

앞서 릴 우지 버트는 지난 2월 2400만 달러(한화 약 270억원)에 달하는 11캐럿 상당의 아몬드 모양 초대형 핑크 다이아몬드를 이마에 이식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다이아몬드 이식 비용을 위해 수년 간 돈을 모아왔다며 "내가 소유한 자동차와 집을 합친 것 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어갔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4월 공개된 캘빈클라인 화보(위)와 지난달 공개된 인스타그램 사진 속 이마 위 다이아몬드가 사라진 릴 우지 버트의 모습./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
지난 4월 공개된 캘빈클라인 화보(위)와 지난달 공개된 인스타그램 사진 속 이마 위 다이아몬드가 사라진 릴 우지 버트의 모습./사진=릴 우지 버트 인스타그램
그러나 2개월 만인 지난 4월 릴 우지 버트의 이마에서 다이아몬드가 감쪽같이 사라진 화보가 공개돼 화제가 됐다.

지난 4월 공개됐던 글로벌 패션 브랜드 '캘빈 클라인' 캠페인 화보 속 릴 우지 버트의 이마에는 다이아몬드가 없었다. 지난달 1일과 3일 공개됐던 영상 속 릴 우지 버트의 이마는 깨끗했다.

지난달 27일 공개된 인스타그램 사진에서도 릴 우지 버트의 이마에 박아넣었던 핑크빛 다이아몬드는 찾아볼 수 없었다. 반짝이는 다이아몬드 대신 간단한 피어싱만 착용한 모습이었다.

릴 우지 버트가 다이아몬드를 언제 제거한 것인지 정확한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를 제거한 이유에 대해서는 건강상의 문제 때문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나 그는 얼마지 않아 다시 이마에 다이아몬드를 박아넣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다이아 이식→제거' 반복한 릴 우지 버트, 이번엔 행성 구입까지?


래퍼 릴 우지 릴 버트가 구입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힌 행성 '와스프-127b'의 모습./사진=그라임스, 릴 우지 버트 트위터 캡처
래퍼 릴 우지 릴 버트가 구입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힌 행성 '와스프-127b'의 모습./사진=그라임스, 릴 우지 버트 트위터 캡처
초호화 다이아몬드의 이식과 제거를 반복하는 기행을 이어온 릴 우지 버트는 "법적으로 행성을 소유한 최초의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지난 22일 우주 행성을 구입하기 위한 서류 절차가 거의 완료돼가고 있다고 밝혀 또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릴 우지 버트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연인인 가수 그라임스(Grimes)의 글을 공유하며 "행성 '와스프-127b'(WASP-127b)를 구입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에 발견된 이 행성은 지구에서 540광년 떨어진 목성보다 1.4배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우주 행성을 구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롤링스톤 지에 따르면 릴 우지 버트의 우주 행성 구입 주장에 대해 예일대 천문학 교수인 그레고리 러플린은 "현재 외계 자산 구매를 위한 법적 소유권 체계나 규제된 지구 기반 거래소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람 자쿠(Ram Jakhu) 맥길대학교항공우주법연구소(McGill's Institute of Air and Space Law) 소장 역시 비즈니스 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행성을 구매하는 것은 1976년 우주 조약을 위반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릴 우지 버트는 'XO TOUR Llif3'로 그래미 어워드 신인상 후보에 오른 바 있는 래퍼다. 그는 지난해 3월 국내 일러스트레이터 '태태'(이태연)의 작품을 표절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영감을 받은 것일 뿐 도둑질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