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 닦던 수세미로 발 닦던 족발집…사장 "더워서 그랬다더라"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무를 손질하던 수세미로 발을 닦는 직원의 영상으로 논란을 일으킨 식당 사장이 착잡한 심정을 밝혔다.

29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 직원 A씨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족발집에서 홀을 관리하던 실장이었다. 당시 주방 인력이 부족해지면서 식재료를 다듬는 것을 돕다가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한다. A씨는 영상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자 지난 25일 식당을 그만뒀다.

식당 사장은 "그날이 실장이 무를 다듬은 첫날인 것 같다. 보통 그런 업무는 내가 맡는데 그날 마침 시장에 나가 있었다"며 "문제의 직원에게 '네가 나한테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묻자 '더워서 그랬다'고 답하더라. 그 얘기를 듣고 그만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식당에서 세척된 무는 무말랭이 반찬이나 무김치로 사용된다고 한다. 영상 속에 등장하는 또 다른 인물인 여성 직원 B씨는 당시 상황을 지켜봤음에도 A씨가 자신보다 직급이 높아 별다른 말을 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B씨는 "실장이 장난기가 발동했는지 때 미는 시늉을 하길래 '뭐야 더러워'라는 말만 했다"며 "그 후 홀이 너무 바쁜 상황이라 들어와서 도와달라는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A씨가 무를 담아둔 고무 대야에 발을 담그고, 무를 손질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까지 닦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져 논란이 됐다. 이 영상은 지난 6월 말 촬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식당을 찾아내 현장 점검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를 다수 확인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과 조리 목적 보관 △냉동식품 보관기준 위반 △원료 등의 비위생적 관리 등 이다.

이 식당은 또 유통기한이 지난 머스타드 드레싱 제품을 냉채족발 소스에 사용했으며, 유통기한이 지난 고추장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고 있었다. 냉동족발과 만두 등도 보관 기준 온도(-18℃ 이하)를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육류와 채소류를 취급하는 칼, 도마는 청결하게 관리하지 않았다. 환풍기와 후드 주변에도 기름때가 끼어있는 등 전반적으로 위생관리가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식당 사장은 "고추장은 주꾸미를 메뉴에 넣어보자고 해서 사뒀던 것이 문제가 됐다"며 "냉채 소스는 발견을 하지 못한 부분이라 너무 죄송하고 할 말이 없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식약처는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식품위생법 위반 시 행정처분으로 영업정지 1개월 7일과 시정 명령이 내려진다"며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 등이 내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식품위생 위반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며 "식품 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선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