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혜선 "페미니스트는 기회와 자격을 위해 움직이는 사람"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2: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페미니스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구혜선은 29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나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페미니스트에 대해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라며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배우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혜선은 "우리는 모두 '자유'다"라고 강조하며 글을 마쳤다.

앞서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는 숏컷 헤어스타일을 했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숏컷 사진을 올리며 "숏컷은 자유"라는 글을 남겨 관심을 모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