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W도 이제는 구독이 대세...국내 IT서비스 업계도 전환 박차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0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클라우드와 구독형 모델 등 급변하는 정보기술(IT) 트렌드에 발맞춰 오는 2023년에는 상용 소프트웨어(SW)가 IT서비스를 제치고 전체 SW산업의 주류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1회성 구축으로 끝나는 기존 구축형 IT서비스와 달리, 상용SW는 인공지능
(AI)와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서다. 글로벌 시장이 발빠르게 상용SW 중심으로 재편하자, 정부와 국내 IT서비스 업계도 상용SW에 주목한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글로벌 SW시장에서 2023년을 기점으로 상용SW 점유율이 IT서비스를 넘어설 전망이다. 상용SW 점유율은 올해 기준 48.6%에서 2023년 51.4%, 2024년 53.2%로 예상된다. 상용SW 평균 성장률은 7.9%로 전체 SW 시장(4.7%) 수준을 뛰어넘는다.


상용SW, 클라우드·AI 타고 성장...국내는 아직 IT서비스 중심


SW는 크게 상용SW와 IT서비스로 나뉜다. 상용SW는 기간 별 이용료나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하고 이용하는 백신 프로그램이나, 구독형 클라우드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IT서비스는 고객이 원하는 IT시스템을 설계·구축·운영하는 주문형SW를 뜻한다.

상용SW가 최근 주목받는 이유는 수익성 때문이다. IT서비스는 발주기관의 요구사항에 따라 소프트웨어를 제작하는 경우가 많다. 대규모 인력을 투입하는 1회성 프로젝트 사업인만큼 기술이나 노하우가 쌓이기 어렵고, 한번 구축하면 다른 곳에 재판매할 수 없으므로 수익성도 상용SW에 비해 떨어진다. 상용SW는 클라우드와 AI 등 다양한 신기술을 접목하거나 구독 모델을 도입하는 등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이 상용SW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반면, 국내는 앞으로도 IT서비스가 대세를 이룰 것이란 전망이다. IDC에 따르면 2024년에도 국내 SW시장에서 상용SW가 차지하는 비중은 43.1%로, IT서비스(56.9%)에 비해 적다. 그나마 올해(40.1%)보다는 성장한다는 분석이지만, 여전히 글로벌 시장 성장속도에는 미치지 못한다.

공공기관 등 주요 수요처가 여전히 용역발주를 통한 구축형 시스템을 선호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해 기준 공공기관의 상용SW 구매율은 10.7%에 불과하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국내 수요자들이 여전히 구축형 시스템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국내 SW 산업이 상용SW 중심으로 전환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분석했다.

(성남=뉴스1) 박세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티맥스타워에서 열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성남=뉴스1) 박세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티맥스타워에서 열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1.6.17/뉴스1


정부·IT서비스 업계도 "고부가가치 상용SW로" 전환 박차


정부도 국내 SW생태계 성장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공공기관이 민간에 출시된 상용SW를 우선 구매하도록 독려하는 법안을마련한다. 공공기관이 국내 상용SW를 구매하면 이를 레퍼런스 삼아 민간 기업에 납품하거나 해외에 진출할 수 있게 돼 민간 SW사업자 성장에 힘을 실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025년 공공의 상용SW 구매율을 2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구축형 SW에 집중해왔던 국내 IT서비스 업계에도 최근 변화가 포착된다. 현대오토에버는 최근 중장기 성장전략 발표를 통해 모빌리티 SW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유통과 금융 등 모빌리티와 무관한 1회성 구축형 사업은 접거나 축소하고, 차량 SW 플랫폼과 클라우드 기반 차량연동 서비스 등을 중점 사업으로 육성한다.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독형으로 제공해 지속적인 매출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삼성SDS는 IT 플랫폼 기반 물류 특화 솔루션 첼로스퀘어(Cello Square)를 운영한다. 화주가 배송하고자 하는 화물 종류와 중량, 출발·도착지, 운송일정 등 정보를 입력하면 최적의 운송경로를 자동 추천한다. 삼성SDS는 내달부터 글로벌 운송 등에 특화한 첼로스퀘어 4.0 버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LG CNS의 넥스트HR도 구독형 솔루션이다. 별도 인프라 구축없이 인사행정과 근태관리, 급여 등 인사 업무 전반을 쉽게 구독해 이용할 수 있다.

한 IT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기존 구축형 사업은 지속적으로 고객을 붙잡아 두는 락인효과(Lock-in)가 없다보니 수익성이 높지 않다"며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업계도 서비스형 SW에 관심갖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