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반도체 기금 60조, 삼성전자도? 20조 파운드리 투자 앞당길까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4: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미국 행정부가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계획 중인 520억달러(약 60조원)의 보조금을 외국계 기업에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삼성전자 (77,200원 상승1100 1.4%)가 혜택 대상에 오를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실무를 총괄하는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은 삼성전자에 대한 지원 가능성은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러만도 장관은 2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이뤄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앞서 미국 상원은 지난 6월 반도체 공급망 확보와 중국 견제 등을 위해 연방 예산으로 520억달러를 반도체 산업에 지원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에는 지원 대상에서 해외 기업을 제외하는 내용이 담기지 않았지만 하원 심사 과정에서 일부 의원이 미국에 본사를 둔 기업에만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만도 장관의 인터뷰 발언은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러만도 장관은 "행정부 내부 정책 토론이 완료되면 바이든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만도 장관은 다만 "외국업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결정하는 데는 고려해야 할 '어려운 현실'이 있다"며 "동맹국에 있는 삼성은 위대한 기업이지만 미국에 기반을 두지 않고 있다"고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미국 정부가 인텔 등 자국 반도체 기업을 적극 지원하면서 TSMC 등 대만 의존도를 완화하려는 이유에 대해 러만도 장관이 지정학적 위험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중국이 무력을 사용해서라도 통일해야 할 미수복 영토로 대만을 대하는 상황에서 이런 사태가 현실화하면 미국으로선 대만에 대한 반도체 의존도가 안정적 공급망 확보 측면에서 오히려 족쇄가 될 수 있다.

러만도 장관은 이와 관련, "이런 지정학적 위험은 정부 보조금을 받을 기업을 결정하기 위해 수행 중인 분석의 일부"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170억달러(약 19조원) 규모의 미국 현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투자를 공식화했다. 현재 후보지를 대상으로 현지 지방정부와 세제 혜택 등의 협상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가 공장 설립 지역으로 검토하고 있는 곳은 최소 5곳이다. 텍사스 오스틴과 테일러를 비롯해 애리조나 인근 굿이어와 퀸크리크 지역, 뉴욕 제네시카운티 등 4곳이 후보지로 언급돼 왔다.

바이든 행정부가 보조금 지급 대상기업에 삼성전자를 포함시킬 경우 삼성전자의 미국 현지 투자도 한결 수월하게 풀릴 것으로 업계에서는 본다. 삼성전자는 현지 지방정부와의 협상에서도 목표로 한 혜택을 두고 결정을 서두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