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 3번째 '따상상상' 맥스트 "메타버스 플랫폼이 온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45
  • 2021.07.29 16: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역대 3번째 '따상상상' 맥스트 "메타버스 플랫폼이 온다"
AR(증강현실) 플랫폼 기업 맥스트 (51,000원 상승1700 -3.2%)가 '따상상상(공모가 두배에서 시초가 형성된 후 사흘 연속 상한가)'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 SK바이오팜 (109,500원 상승4000 -3.5%)과 올해 6월 삼성머스트스팩5호 (4,945원 상승35 -0.7%) 이후 역대 세번째 '따상상상'이다. 스팩을 제외한 일반 종목으로는 역대 두번째다.

29일 맥스트는 전일대비 1만5200원(29.98%) 급등한 6만59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상장 첫날인 27일 공모가(1만5000원) 대비 2배 높은 시초가 3만원에 시작해 3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마감했다. '따상상상'이다. 공모가 기준 수익률은 339%에 달한다.

맥스트는 일반 공모청약 단계 때부터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공모청약에서 맥스트의 단순 경쟁률은 3391.87 대 1을 기록했다. 균등 배정을 반영한 경쟁률은 6763 대 1로 역대 최고다.

이렇듯 맥스트 주가가 치솟는 이유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추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인 메타버스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언택트 시대 사회경제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개념이다.

맥스트는 메타버스의 핵심기술인 AR 원천기술을 갖고 있다. 가상공간에서 다른 이들과 소통해야 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이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AR 개발 플랫폼인 AR SDK를 갖고 있다. 현재 글로벌 1만개 이상의 개발사에서 사용 중이다. 이를 이용한 앱은 6900개 이상이다.
2020년에는 AR 기술에 AI(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해 현실 기반 메타버스를 구현할 수 있는 'VPS' 기술을 상용화했다. VPS 란 위축 측위기술로 보다 현실감 높은 가상 공간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기술이다. 사용자 영상을 이용해 자동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는 것도 차별화된 부분이다.

맥스트 관계자는 "AR과 VPX를 이용해 광화문과 코엑스 등에 AR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며 "코엑스의 경우 오는 8월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와 맞춰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맥스트는 정부의 'XR(확장현실) 프로젝트' 주관사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맡고 있다. 맥스트는 2022년까지 서울 창덕궁, 북촌 한옥마을, 천안 독립기념관 등에서 공간 안내부터 투어리뷰, 내비케이션, 광고, 체험형 전시 등을 담은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맥스트는 AR 솔루션 사업을 영위하는 국내 유일 기업"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 수요가 높아지는 가운데 2020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AR 솔루션 '맥스워크'를 출시하는 등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외형을 확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맥스트는 대기업에는 구축형 AR 솔루션을, 중소기업에는 구독형 AR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구독형 AR 솔루션의 경우 월 구독료로 안정적인 실적 성장이 가능하다.

박 연구원은 "메타버스 컨텐츠의 확산으로 AR 플랫폼 사업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메타버스 가상 공간상의 특정 위치에 대한 독점적 점유권을 확보해 수익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기준 맥스트의 매출 비중은 AR 솔루션이 85.1%, AR 플랫폼이 14.9%다. 맥스트는 지난해 약 3억원 수준인 AR 플랫폼 매출액을 2023년까지 76억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