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쥴리 벽화'에 진중권 "與 지지자의 광적행태…저질들"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9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29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한 이른바 '쥴리 벽화'를 보고 "(여권) 지지자들의 광적인 행태"라며 "민주당이 이미 역사적 반동 세력이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다들 미쳤어. 저질들"이라며 이같이 글을 썼다.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벽면에는 김씨를 연상하는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적힌 벽화 두 개가 그려졌다. 최근 여권에선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와 '남성 편력'이 있다며 전임 검사와 '동거설'을 제기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라며 "저 짓을 하는 이들, 그 짓에 환호하는 이들의 인성에 기입된 정치적 폭력성이 나를 두렵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자체도 무섭고 섬뜩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바탕에 깔린 여성혐오가 혐오스럽다"고 비판했다.

한편 야권 대권주자들도 '쥴리 벽화'에 대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정치가 아무리 비정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라며 "이른바 친문 지지자들이 벌이고 있는 막가파식 인격살인에 문재인 대통령이 제동을 걸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