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함께 끓는 라면株…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값 올린다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4: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농심이 다음달 16일부로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힌 29일 오전 서울 한 대형마트에 신라면이 진열돼 있다. 2021.07.29.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농심이 다음달 16일부로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힌 29일 오전 서울 한 대형마트에 신라면이 진열돼 있다. 2021.07.29. dadazon@newsis.com
라면 가격 인상 결정과 함께 라면주 주가도 오르고 있다. 오뚜기에 이어 라면업계 1위 농심도 29일 라면값 인상을 결정했다.

이날 오후 2시 56분 현재 농심 (289,000원 상승1000 -0.3%)은 전일대비 1.24%(4000원) 오른 32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라면값을 올린 오뚜기 (505,000원 상승7000 -1.4%)는 전일대비 1.89%(1만원) 오른 53만8000원에 거래 중이다. 삼양식품 (81,400원 보합0 0.0%)풀무원 (16,700원 상승200 -1.2%) 주가도 각각 1.22%, 0.79% 오르고 있다.

농심은 다음달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 출고가를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혔다.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만에 라면값 인상을 결정했다. 봉지라면인 신라면은 7.6%, 안성탕면은 6.1%, 용기면인 육개장사발면 가격은 4.4% 상승한다. 앞서 오뚜기도 다음달 1일부터 진라면, 스낵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13년만에 평균 11.9% 인상한다고 밝혔다.

라면업체들은 최근 팜유·밀가루 등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과 인건비, 물류비 상승 등을 이유로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라면업계 1·2위인 농심과 오뚜기가 가격 인상을 결정하자 삼양식품, 풀무원 등 다른 업체들의 가격 인상 도미노가 예상된다. 증권업계에서는 원재료 단가 상승 부담이 주요 업체들의 가격 인상을 자극하고 이는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작년 수요 역기저와 원재료 단가 상승 부담으로 라면 업종의 올해 실적이 매우 부진한 편이기 때문에 내년에 가격 인상을 통한 실적 개선 여력이 높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라면뿐 아니라 제과, 제빵 등의 업체들 또한 판매 가격 인상 모멘텀이 빠르게 확산 중이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제분업체들의 원가 부담이 높아지고 있어 3분기 이후 판매 가격이 본격적으로 조정되기 시작하는 분위기"라고 봤다.

조 연구원은 "연초부터 일부 제품의 판매 가격 인상이 있었지만 하반기 모멘텀이 더욱 강화되는 중"이라며 "판매 가격 인상은 단기 이벤트가 아닌 장기적인 관점에서 실적 성장을 이끄는 펀더멘털 개선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