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이데이터 'API 활용 의무화' 전면시행, 내년 1월로 유예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16: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융위
자료=금융위
금융당국이 당초 다음달 시행하기로 했던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관련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시스템' 활용 의무화 전면 시행을 내년 1월로 미루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권 협회와 전문가, 관계부처 등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마이데이터 운영 가이드라인을 개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의무적으로 API 시스템을 활용해야 하는 시점을 유예키로 했다. 코로나19(COVID-19)로 비대면 IT 개발 인력이 부족해지고, 트래픽 과부하 관리 등을 위한 테스트 기간이 필요하다는 사업자들의 요청을 받아들인 결과다.

당초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다음달 4일부터 고객의 포괄적 동의를 근거로 외부 기관에서 데이터를 한번에 긁어오는 '스크래핑 방식'을 사용을 중단하고, 특정 정보만 가져와 상대적으로 보안이 우수한 API 시스템을 활용해야 했다.

금융당국은 API 의무화 시점을 미루되, 오는 11월30일까지 API 구축과 테스트를 완료할 것을 주문했다. 또 12월1일부터 대고객 서비스를 개시하고, 내년 1월1일부터는 의무적으로 API 방식으로만 서비스를 해야 한다.

또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가입자를 끌어모으기 위해 서비스 차별화가 아닌 과도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지 못하도록 지나친 경품지급을 제한한다. 과도한 출혈경쟁시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사업자의 진입장벽으로 작용하거나, 과도한 광고로 소비자들이 불편을 느낄 수 있어서다. 이에 따라 3만원 이하 범위에서만 경품 지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지출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수취·송금인 계좌 이름과 메모 정보가 필요하다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측의 요구와 관련해선 고객 본인 조회와 서비스 제공에 한해 이를 허용키로 했다. 마케팅 등 목적 외로 활용하거나 외부에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고, 거래 상대방이 특정될 수 있는 계좌번호도 제공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은 각 사업자들이 고객이 이해하기 쉬운 동의 시스템과 고지 방식을 제공하고, 고객 본인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가입현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개정 가이드라인에 담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