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야구, 연장 접전 끝에 이스라엘에 6-5, 끝내기 승리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0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 야구 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첫 경기 승리를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지난 29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10회 연장 접전 끝에 6-5, 양의지가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얻어내며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과 이스라엘은 5-5 동점 상황에서 주자를 1,2루에 두고 시작하는 10회 연장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9회초 이스라엘 라반웨이에게 동점 홈런을 내줬던 오승환은 10회초 승부치기 무사 1, 2루 상황에선 이스라엘 3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연장 10회 말 무사 1,2루에서 황재균이 희생번트를 안전하게 성공시켰고, 오지환의 내야 뜬공 이후 이어진 2사 2, 3루에서 허경민, 양의지가 연속해서 몸에 공을 맞으면서 극적으로 승리했다.

야구 대표팀 양의지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 10회말 2사 만루 상황, 몸에 공을 맞고 있다./사진=뉴스1
야구 대표팀 양의지가 29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이스라엘의 야구경기 10회말 2사 만루 상황, 몸에 공을 맞고 있다./사진=뉴스1
마지막 타자 양의지의 배에 공을 맞으면서 승리를 얻어내면서 양의지의 '배'가 화제를 모았다.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야구주머니'라는 키워드가 올라왔다. 양의지의 배를 '야구주머니'라고 표현한 것.

누리꾼들은 "뱃살이라고 하지 마라. 야구주머니다" "뱃살 아니고 야구주머니" "야구주머니 두둑한거봐 든든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08 베이징올림픽 9전 전승 우승의 신화를 13년 만에 이어가려는 '김경문호'는 오는 31일 미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