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항준 "'♥김은희' 때문에 '꼬꼬무' 하기로…잘 안될 줄 알았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0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화감독 장항준/사진제공=SBS
영화감독 장항준/사진제공=SBS
영화감독 장항준이 '꼬꼬무2'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이하 '꼬꼬무2')는 마지막회로 꾸며져 지금까지 나왔던 회차들을 톺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장도연은 '꼬꼬무'를 처음 하게 됐을 때를 떠올렸다.

장도연은 "'이거는 이름이 너무 길고 입에 안 붙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딱 3회만 찍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도연은 섭외 문제로 제작진의 속을 태운 MC가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문제의 MC는 장항준이었다.

제작진은 "장항준 섭외가 그렇게까지 힘들 줄 몰랐다. 전화로 이미 두 차례 거절을 한 상태라 제발 얼굴만 보자고 7명이 찾아갔다"며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항준이 당시 섭외를 여러 번 거절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장항준은 '꼬꼬무' 섭외를 거절한 이유로 "사실 그땐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 당시에 다른 방송 또한 섭외를 거절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날 갑자기 각광받아서 방송에 많이 나올 때라 지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항준은 '꼬꼬무' 제작진과 미팅 당시에 대해 "미팅 장소에 나갔는데 7명이 나를 기다리고 있더라. 그걸 보는 순간 덫에 걸린 느낌이었다"며 "일단 아내와 상의를 해보겠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장항준은 실제로 아내 김은희 작가와 상담을 했고, 김은희 작가는 '꼬꼬무'에 대한 설명을 듣고는 이내 "오빠 해~!"라며 장항준의 출연을 권했다고.

장항준은 "잘 나가는 사람이 이야기를 해주니까 '이거 진짜 괜찮나' 싶어서 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유튜브 조회수 1000만이 넘는 회차인 '지존파 사건'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며 이야기를 나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