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심, 라면값 인상…저가 매수 유효한 시점-하나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07: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나금융투자가 30일 농심 (293,000원 상승1000 -0.3%)에 대해 하반기 편안한 실적이 기대된다고 했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50만원을 제시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농심이 오는 8월16일부터 라면 판가 평균 6.8% 인상을 공지했다"며 "마지막 판가 인상 시점인 2016년 12월을 감안하면 약 5년만의 인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주요 원부재료인 원맥, 팜유 등 가격 부담이 가중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인상은 불가피한 선택으로 판단된다"며 "이번 판가 인상으로 연간 연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각각 기존 추정치 대비 3.3%, 35% 증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진단했다.

심 연구원은 "전년 국내 높은 베이스 및 판가 인상 반영 시점을 감안해 별도 손익은 3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감익이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4분기부터 판가 인상이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내년까지 편안한 실적 흐름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계기로 농심의 글로벌 인지도가 확대되면서 수출 및 해외법인은 순성장을 시현 중인 점은 긍정적"이라며 "현 주가는 역사적 밴드 하단에 위치해 매력적인 밸류에이션을 제공해 저가 매수가 유효한 시점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