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기업 임원인데 유흥업소서 '투잡' 남편…이유 듣고 박나래 '경악'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05: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캡처
남편이 유흥업소에서 투잡을 뛴다는 사연에 방송인 박나래가 경악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배우 하재숙이 게스트로 출연해 '투자 귀재' 썰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는 한 기업의 임원으로 고연봉을 받는데다 부동산, 주식 투자에도 크게 성공한 '투자의 귀재'를 남편으로 둔 사연자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큰돈을 버는 사연자의 남편의 단점은 단 한 가지, 술도 좋아하고 사람도 좋아해 저녁마다 술자리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것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사연자는 친구들과 브런치 모임을 갖던 중 친구에게서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남편이 유흥업소에서 일을 한다는 것이었다.

친구는 "나도 전해 들은 거긴 한데 확인해봐. 혹시 모르잖아. 나도 알아볼게"라고 말했고 사연자는 이에 사실 확인을 위해 곧장 남편의 회사로 향했다.

그러나 남편은 회사에서 멀쩡히 근무 중이었고 사연자는 안심했다.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캡처
그러나 이후 다시 만난 친구는 "왜 남의 남편을 헐뜯냐"며 따지는 사연자에게 "제대로 확인한 것 맞냐"며 한 유흥업소의 명함을 건넸다.

확인해보니 그곳은 중년 여성들을 대상으로 하는 유흥업소였다. 직접 유흥업소를 찾아갈까 고민하던 사연자는 결국 남편에게 직접 대놓고 묻기로 결심했다.

남편에게 유흥업소 명함을 건네며 "당신 여기 알아?"라고 묻자 남편은 "당신이 여기를 어떻게 아냐"고 답했다.

이에 사연자는 번듯한 직장까지 있는 남편이 왜 유흥업소에서 일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사연자가 "진짜 여기서 일하냐. 여자들과 놀고 싶어서 그곳에서 일하냐"고 따져 묻자 남편은 충격적인 답변을 내놨다. 사모님들에게 투자 정보를 얻기 위해 투잡을 뛰었다는 것.

남편은 "거기 사모님들 정보는 진짜다. 우리가 돈 많이 번 게 다 그 덕"이라며 죄의식이라곤 없는 뻔뻔한 태도로 나왔고 사연자는 결국 이혼을 택했다.

사연을 들은 하재숙과 MC 황보라, 박나래들은 뻔뻔한 남편의 행동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황보라는 "고연봉에 회사도 좋은데 왜 더 돈을 벌려고 저런 짓을 하냐"며 "도대체 이해를 못하겠다"고 분노했다. 이에 하재숙은 "돈만이 목적은 아니었을 것 같다"고 했다.

하재숙은 "나보다 더한 빌런이다. 남편이 아내를 기만한 것"이라며 "투자 정보는 다른 데서 얻을 수 있는데 그런 핑계를 댔다. 부부 사이엔 믿음 깨지면 끝"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단계로는 해결 안돼…中헝다, 이제 어떻게 될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