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들 바보' 된 홍록기…"시험관으로 50세에 얻은 귀한 손님"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1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알약방' 방송화면
/사진=MBN '알약방' 방송화면
개그맨 홍록기가 시험관 시술을 통해 얻은 아들 루안 군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알약방'에는 홍록기-김아린 부부가 출연했다. 홍록기는 2012년 11살 연하 모델 김아린과 결혼해 슬하에 루안 군을 두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아린은 "남편이 원래 관리를 안했는데 루안이 태어나고 나서는 머리, 피부도 좀 관리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록기는 "루안이 초등학교 갔을 때 선생님이 '형님'이라고 인사하면 어색하지 않냐"며 "그래서 티 안나게 젊어보이게 끔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후 홍록기-김아린 부부는 외갓집에 보낸 루안군과 영상통화했다. 홍록기는 "아들은 집에 오신 귀한 손님, 끝까지 책임져야 할 손님"이라며 "내가 50세에 낳았으니까 아무래도 젊게 살고 건강하게 사는 게 루안이한테도 도움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홍록기-김아린 부부는 지난 5월 tvN 예능 '프리한 닥터'에 출연해 건강검진을 받고 함께 운동하는 등 건강관리에 힘쓰는 일상을 공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