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미우새'서 솔로인 척?…측근 "여친 일부러 숨긴 것 아냐"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671
  • 2021.07.30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김휘선 기자, 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김휘선 기자, 박수홍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수홍이 아내와 연애 중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솔로인 척 했다는 논란에 대해 그의 측근이 입장을 전했다.

박수홍은 지난 28일 SNS에 23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혼인신고 했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2018년 12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며 "그동안 제 상황을 이해해주고 저한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제 아내한테 너무 고마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박수홍이 2016년부터 5년간 출연한 '미우새'에서 싱글 생활을 즐기는 '노총각'의 모습으로 나온 것에 대해 '솔로인 척 거짓으로 행동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특히 '미우새'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을 표방해왔기 때문에 아쉬움의 목소리가 더욱 컸다.

이에 대해 박수홍의 측근은 30일 오전 OSEN에 "박수홍이 여자친구의 존재를 일부러 숨긴 건 아니다"라며 "처음 만난 시기가 있고, 진지한 만남을 가지기 전까지 썸을 타는 과정도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연애 중 사랑이 좀 더 깊어지고 진지해지며 결혼 생각이 들었을 것"이라며 "이번에 결혼을 발표하면서 썸을 타거나 연애한 기간에 대해 자세히 알리지 않아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실제로도 '미우새' 출연이 점점 줄었다. 아내 분과 진지한 상황이 됐을 때부터 출연이 꺼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우새' 고정 멤버였던 박수홍은 최근 불거진 친형과의 금전적 갈등 이전에도 출연 분량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이후 그는 가족 간 갈등 논란이 커지자 母벤져스로 활약한 어머니와 함께 지난 4월 하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