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케이뱅크 "휴대폰 할부 수수료 절반으로 줄이세요"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1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케이뱅크 스마트론 신용대출/사진제공=케이뱅크
케이뱅크 스마트론 신용대출/사진제공=케이뱅크
케이뱅크가 BC카드에 이어 KT와도 협업 상품을 출시하며 계열사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스마트폰 할부 구입 시 이자비용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주는 '스마트론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통상 스마트폰 등 모바일 단말기를 할부로 구매하는 경우 할부수수료 연 5.9%가 부과되지만, 케이뱅크 스마트론을 이용하면 할부수수료 대신 연 2.99%의 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예를 들어 100만원 상당의 단말기를 24개월 할부로 구입한다면 2년 동안 할부수수료가 약 6만2000원이 부과되지만, 스마트론을 이용하면 약 3만1000원이 청구돼 이자 절감률이 절반(49.8%)에 달한다.

스마트론은 케이뱅크가 KT와 함께 선보이는 콜라보 상품으로 기존 할부 고객을 포함해 KT 단말 할부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이 대상이다.

별도의 실적 조건은 없으며, 케이뱅크 입출금계좌가 있으면 신청 가능하다. 또한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피처폰 등 모든 무선 단말기에 적용되며, 제휴카드 할인과 중복 이용도 가능하다.

단말기 개통 후 안내되는 문자 링크 또는 휴대전화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를 통해 케이뱅크 앱에 접속하면 스마트론 신용대출 신청부터 확정, 실행까지 한 번에 이뤄진다.

실행된 대출금은 즉시 단말기 대금으로 자동 결제되기 때문에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계좌에서 인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스마트론은 연 2.99% 확정금리로 최대 한도 200만원까지 제공되며, 원리금균등상환 방식이다.

케이뱅크는 스마트론을 통해 KT 단말 할부를 이용하는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간편하게 신청하는 스마트론으로 단말기 할부 비용을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다"며 "이와 함께 이달 초부터 신용대출 상품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없애는 등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