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양유업 임시 주총 돌연 연기…주가 7% 하락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1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사진은 28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2021.5.28/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사진은 28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2021.5.28/뉴스1
남양유업 (473,500원 상승1500 -0.3%)이 매각 관련 임시 주주총회를 돌연 연기하면서 남양유업 주가도 하락세다.

30일 오후 3시 5분 현재 남양유업 주가는 전일대비 4만4000원(6.74%) 내린 60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당초 남양유업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 변경과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 등 신규 이사 선임 건을 의안으로 상정할 예정이었다. 이후 매각 절차도 완료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돌연 공시를 통해 "임시 주주총회는 연기의 의제가 제안돼 오는 9월 14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의됐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연기 사유에 대해 "쌍방 당사자간 주식매매계약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남양유업 경영권을 인수하기로 한 한앤컴퍼니측은 반발하고 나섰다. 한앤컴퍼니는 보도자료를 내고 "남양유업의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전 안건을 상정조차 하지 않고 현 대주주인 매도인의 일방적인 의지에 의하여 6주간 연기된 점에 대해 한앤컴퍼니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7일 한앤컴퍼니는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과 오너일가의 경영권 지분을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고,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한 모든 사전절차도 완료했다. 이에 따라 한앤컴퍼니는 이날 예정돼 있던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도 완료한 상태다.

매수인 통보에 따라 7월 30일 거래종결을 위해 매도인인 남양유업측은 7월 15일에 이사회를 열고 7월 30일부로 경영권 이전을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소집했다.

한앤컴퍼니 관계자는 "그런데도 임시주주총회 당일에 매도인이 입장을 뒤집어 매수인과의 협의는 물론 합리적 이유도 없이 임시주주총회를 6주간이나 연기토록 했다"며 "매도인은 매수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합의된 거래종결 장소에 이시각 까지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앤컴퍼니는 이는 주식매매계약의 명백한 위반으로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한앤컴퍼니 관계자는 "하루빨리 주식매매계약이 이행돼 지난 2개월간 남양유업의 임직원들과 함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수립해온 경영개선계획들이 결실을 거둘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