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윤석열 입당, 잘하신듯…'열공' 한다니 기대"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전 대구 중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 옛집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전 대구 중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 옛집을 찾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두고 "잘하신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열공'을 당부하며 "국민이 필요로 하는 훌륭한 선택지가 되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의 민주주의 체제에 부응해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검증받고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구시당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장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이전에 알려진 것과 달리 매우 전격적으로 이뤄진 듯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대의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정치는 불가피한 것"이라며 "국민의 심판을 받고 국민의 선택 받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대한민국은 사실상 양당제로 운영됐기 때문에 바깥의 '제 3지대'를 만들어서 시대 상황에, 특수한 형태에 기대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게 현재 대한민국 정치의 실제 모습이었던 것 같다"고 봤다.

이 지사는 "이벤트를 노리거나 '컨벤션 효과'의 기대보다 현실의 정당주의 체제에 같이 부응해서 본인의 모든 것을 내놓고 국민의 판단과 결정을 기다리는 게 온당한 태도라는 생각이 든다"며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선 도전을 위해선 어떠한 검증도 피할 수 없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이 지사는 "특히 대통령이란 그 나라의 운명, 그 나라 국민들의 삶을 통째로 책임져야하는 정말로 막중한 존재이기 때문에 본인 또는 주변 사람, 가족들의 모든 삶의 이력, 정치 철학 그리고 미래 비전 등 모든 것들을 철저히 검증 받아야하고 그에 따라 책임도 부담해야한다"며 "그 결과에 따라 국민들이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께서 본인이 '열공' 하신다고 하니까 좀 더 빨리 많이 공부하셔서 국민이 필요로 하는,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훌륭한 선택지가 되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