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동대문 반값이네" 옷집 사장님들이 몰려왔다 [이노머니]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99
  • 2021.07.31 12: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주의핫딜]의류 도매 B2B 플랫폼 어이사마켓…15조원 규모 동대문 유통단계 디지털 혁신

[편집자주] 벤처·스타트업 투자흐름을 쫓아가면 미래산업과 기업들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한 주간 발생한 벤처·스타트업 투자건수 중 가장 주목받은 사례를 집중 분석합니다.
어이사마켓 온라인 웹페이지
어이사마켓 온라인 웹페이지
"동대문 반값이네" 옷집 사장님들이 몰려왔다 [이노머니]
15조원 규모의 동대문 의류 도매시장은 시간이 멈춘 장소다. 소매 시장의 흐름이 오프라인 점포에서 온라인 전자상거래(이커머스)로 옮겨가는 동안에도 도매 시장은 '사입삼촌', '미송거래' 등 십수년 전의 거래 관행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지그재그, 에이블리, 브랜디 등 온라인 셀러(소매판매자)들은 여전히 동대문 도매시장에서 발품을 팔아가며 관행대로 물건을 주문해야 한다. 수입·유통단계도 복잡하다. 동대문 도매상이 중국 공장에서 수입한 옷이 중간 도매상과 사입업체를 거쳐 온라인 소호 브랜드 같은 소매업체에 전달된다. 원가에서 유통 비용이 커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의류 도·소매 업체간(B2B) 매매 플랫폼 '어이사마켓'을 운영하는 어이사컴퍼니가 업계의 관행을 바꿀 '게임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엔 크릿벤처스와 한세예스24파트너스에서 초기단계 투자(프리- A)를 유치했다. 어이사마켓은 중국 도매업체와 국내 소매상들을 직접 연결하는 매매 플랫폼이다. 유통 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여 소매상들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사실 동대문 도매시장의 거래 관행을 바꾸려는 혁신 스타트업들도 일부 있다. '신상마켓', '링크샵스'이 대표적이다. 상당수의 동대문 도매업체들이 입점해 있어서 소매상들은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상품 주문을 할 수 있다. 어이사마켓이 이들과 다른 점은 소매상이 동대문 유통을 거치지 않고, 중국 도매업체와 직접 거래한다는 점이다. 중국 도매업체의 상품 매입부터 물류, 통관, 배송까지 한번에 처리할 수 있다. 현재 동대문 시장에서 유통되는 의류의 50% 이상이 중국에서 수입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 중국 구매대행 업체와 달리 낱장 매입, 교환 및 반품 등도 가능하다.


중국 광저우 도매시장 직매입…가격부터 주문·취소 등 거래정보 공개


김수성 어이사컴퍼니 대표
김수성 어이사컴퍼니 대표
2019년 설립된 어이사컴퍼니는 중국 광저우 의류 도매시장과 국내 소매사업자를 직접 연결하는 전문 B2B 플랫폼을 운영한다. 형제인 김수성 대표(사진)와 김우성 최고운영책임자(COO·이사)가 공동창업했다. 지난해 7월 시범 운영 이후 1년간 월 평균 143%씩 성장, 지난달에는 플랫폼 이용 소매업체 수가 4500곳을 넘었다.

김 이사는 "중국에서 생산된 도매의류를 중간 단계를 거치지 않고 직매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소매상에게는 가격적인 이점이 크다"며 "플랫폼 중개수수료율(10%)을 포함해도 원가 비용을 기존 방식 대비 평균 30~40%, 많게는 60%까지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만6000원에 판매되는 반팔티셔츠의 경우 기존 동대문 도매가는 1만1000원선이지만, 어이사마켓에서는 6000원선에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중국 도매업체 정보는 투명하게 공개한다. 각 도매업체별로 상품 가격, 판매 순위, 배송기간, 주문 취소·지연율까지 확인 가능하다. 김 이사는 "상품 가격 만큼이나 도매업체들의 거래 정보가 중요한데 기존에는 소매상들이 관련 정보를 알 수가 없었다"며 "소매상들이 겪는 정보 불균형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도매업체들한테 정보공개를 꾸준히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어이사컴퍼니는 다음 달 중국 현지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현지 운영 조직과 물류 체계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거래 제휴를 맺은 도매업체도 현재 400여곳에서 1000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서비스 고도화도 추진한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매업체별 필요한 상품을 선별해주는 맞춤 서비스까지 준비하고 있다. 김수성 대표는 "지그재그나 에이블리, 브랜디 등 여러 의류 판매 플랫폼의 등장으로 누구나 쉽게 소매업에 뛰어들 수 있지만, 그만큼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국내 의류 소매업체의 편의성을 한층 더 높여주는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게 목표"리고 말했다.


블루포인트·한세예스24 등 투자유치…"B2B 혁신 플랫폼 성장 가능성 높아"


"동대문 반값이네" 옷집 사장님들이 몰려왔다 [이노머니]
최근 어이사컴퍼니 투자에는 크릿벤처스와 한세예스24파트너스가 참여했다.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2019년 기술 창업 전문 투자사 블루포인트파트너스에서 첫 투자(시드)를 유치한 이후 20여개월 만이다.

투자사들은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후 일반 소비자 대상(B2C) 이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이어 B2B 플랫폼이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패션 전문 기업인 한세예스24그룹의 관계사 한세예스24파트너스의 김성훈 본부장은 "국내 보세의류 B2B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어이사마켓이 앞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초기 투자를 이끌었던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강준모 이사는 중국 현지 거래망을 구축·운영한 경험을 투자 이유로 꼽았다. 강 이사는 "중국에서 상품을 직접 들여와서 좋은 가격에 공급하겠다는 구상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사업모델이 작동하게 구현하기까지는 어려운 점들이 많다"며 "어이사컴퍼니는 법인 설립 전부터 5~6년간 중국 도매업체들과 직접 거래하면서 관계를 만들고 운영 경험을 쌓으면서 경쟁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해외 시장으로 확장이 가능한 B2B 플랫폼이라는 점도 투자자들의 러브콜을 받은 이유다. 강 이사는 "한국에서 유행하는 옷이 중국과 일본, 동남아시아의 10~20대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다"며 "중국 공장에서 만들어 한국 소매상들이 전세계에 판매하는 글로벌 유통체계를 주도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