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메타버스 관련주 찾아라..펀드매니저들 '줍줍'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24
  • 2021.08.04 2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증시에 부는 메타버스 열풍③

[편집자주] 메타버스가 국내 증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메타버스 펀드로 자금이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 곧 ETF(상장지수펀드)도 출시된다. 맥스트 등 메타버스 관련주가 급등하고 메타버스 기업들이 상장을 서두르고 있다. 과열현상이 나타나자 메타버스 기업에 대한 옥석가리기 지적이 나온다. 메타버스 투자의 현실을 짚어본다.
메타버스 관련주 찾아라..펀드매니저들 '줍줍'
메타버스 관련 종목들이 증시에서 두각을 나타내자 개인투자자뿐 아니라 펀드매니저들도 유망한 메타버스 종목 발굴에 분주하다.

증강현실(AR) 플랫폼 기업인 맥스트의 주가는 지난달 27일 상장 첫날 공모가(1만5000원)의 2배 가격인 3만원에 시초가가 형성됐다. 이후 거래제한 상한선(30%)까지 오르면서 '따상'을 기록했다. 맥스트 (52,700원 상승1600 -3.0%)는 상장 이후 나흘동안 120% 상승했다.

국내 메타버스 대장주로 꼽히는 자이언트스텝 (76,300원 상승2000 2.7%)도 지난 3월24일 상장한날 따상(공모가 두배에서 시초가 형성된 후 상한가)을 기록했다. 지난달 20일에는 10만원을 돌파했다. 상장 이후 주가가 260% 올랐다.

메타버스 관련주가 주목을 받으면서 메타버스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이 상장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릴때 상장을 해야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받을 수 있어서다. 상장 이후에도 '따상', '따상상'(공모가 2배로 시초가 형성 뒤 이틀 연속 상한가)을 기대해볼 수 있다.

XR(확장현실) 기반의 메타버스 테크 기업 스코넥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월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하고 하반기를 목표로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 메타버스 기반 디지털테라피 솔루션 기업 싸이큐어는 최근 하나금융투자를 IPO 주관사로 선정하고 대표주관계약을 완료했다.

글로벌 기업들의 메타버스 시장 진출 선언도 하나둘 이어져 주목된다. 앞서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굵직한 기업들이 메타버스 산업에 뛰어든데 이어 최근 페이스북도 사업 진출을 본격화했다.

이처럼 메타버스 관련 기업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자 펀드매니저들도 펀드에 메타버스 관련주를 담기 바쁘다. 공모주 펀드 뿐 아니라 성장주, 메타버스 펀드에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을 편입시키고 있다. 펀드매니저들은 메타버스 기업들을 추가 편입하기 위한 종목 고르기가 한창이다.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메타버스 관련 기업의 국내 IPO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면서 "최근 상장한 맥스트 뿐 앞으로 상장할 기업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메타버스 기업들을 더 담고 싶어도 기업이 많지 않아 담지 못하고 있다"면서 "메타버스 기업들이 더 상장하면 펀드에 메타버스 편입 비중을 더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메타버스 펀드에 이어 ETF(상장지수펀드)도 출시할 예정이어서 메타버스 기업의 몸값은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메타버스 열풍이 불면서 자산운용사들이 앞다퉈 메타버스 펀드와 ETF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면서 "펀드와 ETF에 메타버스 기업들을 편입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히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