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치미' 측 "박수홍 결혼 축하 단체 사진, 방역수칙 위반 사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0 2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방송인 최은경 인스타그램
/사진=방송인 최은경 인스타그램
MBN '속풀이쇼 동치미' 측이 방송인 박수홍의 결혼 축하 단체 사진에서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30일 MBN 관계자는 "'동치미' 출연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뉴스1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녹화는 방통위 권고사항에 따라 자가진단 키트로 전원 검사 후 전원 음성을 확인하고 녹화를 시작했다. 칸막이 설치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녹화를 진행했다"며 "다만 출연진이 분장을 수정한 직후 잠시 마스크를 벗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실수를 범했다.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더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에 당일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 특히 앞으로는 한순간의 부주의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촬영 현장이 되도록 방역 지침을 더욱 철저하게 지키도록 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앞서 지난 29일 '속풀이쇼 동치미' 제작진과 출연진은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했다. 박수홍과 함께 프로그램 MC로 활약 중인 방송인 최은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티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문제는 사진 속 인원이 10명이 넘고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점을 누리꾼들이 지적하면서 시작됐다. 일부 누리꾼들이 사적 모임과 방역수칙 위반을 지적하자 최은경은 "스튜디오 앞에서 자가검사키트 모두 다 완료하고 바로 마스크 쓰고 회의하고 스튜디오 들어가기 전 열 체크 다시 하고 소독하고 사진 찍었다.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서 방송 촬영했다"고 해명했다.

결국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신고를 당했고 최은경은 논란을 인식한 듯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