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운대 고급호텔, 포장된 새 칫솔에 치약이…재사용 논란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341
  • 2021.07.31 0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부산 해운대구 한 고급호텔에서 이물질이 묻어 있는 칫솔이 나와 재사용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0일 A호텔 등에 따르면 이날 숙박객으로부터 '칫솔 재사용'과 관련한 민원을 접수했다. 민원 내용에는 숙박객 B씨가 A호텔 측으로부터 제공받은 칫솔 2개 중 1개에 치약이 묻어 있는 등 사용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측에 따르면 숙박객에게 제공하는 칫솔은 비닐로 1차 포장, 종이상자로 2차 포장이 돼 있다.

호텔 관계자는 "요청하는 고객에 한해 칫솔, 치약 완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납품사나 유통과정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숙박객이 불편을 겪은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씀드렸고 숙박객도 이해를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B씨는 관할 해운대구청에도 민원을 접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