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스가 "올림픽 본다고 유동인구 줄어…코로나 확산 관계 無"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 AFP=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 AFP=뉴스1
일본 정부가 코로나19(COVID-19)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31일 확대했다. 또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다음달 2일부터 31일까지 도쿄도와 인접한 수도권 사이타마, 치바, 가나가와 등 3현과 오사카부에 대해 코로니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기존에 발령됐던 도쿄도와 오키나와 현의 긴급사태 기한도 31일로 연장해 맞추기로 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대책본부 회의 후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달 말까지 전체 국민의 40%가 코로나19 백신을 2회까지 완전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며 "새로운 일상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기준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만743명으로 3인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도쿄도에서만 3일 연속 3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다.

스가 총리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속도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도쿄올림픽때문에 감염이 확대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선 "TV시청을 하면서 유동인구 수가 줄어들고 있고, 물가대책도 철저히 하고 있는만큼 원인이 될 수 없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