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격 배상희·조은영, 여자 50m 소총3자세 결선행 좌절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15: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상희·조은영, 소총3자세 예선서 결선진출 실패

배상희는 31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50m 소총3자세 예선서 20위에 머무르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배상희는 31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50m 소총3자세 예선서 20위에 머무르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배상희(29·국군체육부대)와 조은영(26·청주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50m 소총3자세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배상희 선수는 3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50m 소총3자세 예선서 1164점을 쏘며 37명 중 20위에 머물러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함께 출전한 조은영 선수도 1155점으로 32위에 그쳤다.

소총3자세는 엎드려 쏘는 '복사'와 무릎을 꿇고 쏘는 '슬사', 서서 쏘는 '입사'로 치러진다. 각 40발씩 총 120발을 사격해 합계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배상희 선수는 슬사에서 390점을 기록하며 상위권에서 밀렸고, 복사에서도 392점으로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마지막 입사에서 뒤집기를 노렸으나 382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조은영 선수도 슬사 389점, 복사 391점, 입사 375점을 기록하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단계로는 해결 안돼…中헝다, 이제 어떻게 될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