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 날씨] 8월 첫날, 천둥·번개 동반한 폭우…습도 높은 '무더위' 지속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DB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DB
8월의 시작이자 일요일인 내일은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비가 오면서 습도가 높아져 낮 최고기온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1일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린다고 31일 예보했다.

1일 새벽에는 전남 해안, 오전에는 그 밖의 서해안과 강원 산지·경상권 동부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아침부터 밤 사이에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남부(동해안 제외)·충청권·전라권·경상권 내륙·제주도 20~70㎜ △수도권·강원 중·북부(동해안 제외)·경상권 해안 5~40㎜다.

낮 12시부터 2일 오전 6시 사이에는 비구름대가 국지적으로 발달하면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안팎의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은 기온이 떨어질 수 있으나, 습도가 높아 대부분 지역의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며 폭염특보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9~3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춘천 25도 △강릉 26도 △대전 26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9도 △춘천 31도 △강릉 32도 △대전 33도 △대구 34도 △부산 32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서해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 또 서해상과 남해 서부 해상, 제주도 해상에는 바다안개가 끼고, 특히 서해 앞바다를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