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경남 지역 환경단체 만나 "탄소세 도입해야"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31 2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명 "탄소세 도입 없이 탄소중립 못해"
이전 정부 환경정책에 비판 목소리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2021.7.31/뉴스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31일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2021.7.31/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1일 오후 경남지역 환경단체들과 만나 이전 정부에 대한 '환경정책'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 지사는 이날 경남 창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 낙동강경남네트워크 활동가들을 짧게 만난 자리에서 "탄소제로가 많이 늦어졌다"며 "이전 정부에서는 녹색성장한다고 선언만 해놓고 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실가스 배출량 '0'을 목표로 하는 '탄소중립'을 위해 탄소세 도입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탈석탄을 하려면 환경과 산업재편을 신속하게 함께 진행해야 한다"며 "정부와 환경단체가 협력해야 한다. 탄소세 도입에 다들 반대하던데 그것을 하지 않고 어떻게 탄소중립할 수 있느냐"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국민 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재원 마련 방안으로 탄소세 신설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국제기구 권고에 따라 톤당 8만원으로 부과하면 64만원을 조달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