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담합으로 소방용 특장차 공공입찰 싹쓸이한 업체들 '과징금'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긴급구조통제단차량/사진=공정거래위원회
긴급구조통제단차량/사진=공정거래위원회
소방용 특장차량 제조업체들이 만 4년이 넘는 기간동안 공공기관 입찰에서 담합을 한 사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 신광테크놀러지(이하 신광), 성진테크(이하 성진)의 공정거래법 위반을 적발해 과징금 총 11억200만원을 부과했다고 1일 밝혔다.

소방용 특장차량은 소방·구조 활동을 위한 특수 장비 탑재 차량이다. 신광과 성진은 소방용 특장차량 시장에서 자사의 기술력이 타사에 비해 우위에 있고 시장점유율이 높은 점을 고려해 상호 수주 경쟁을 피하려 담합을 도모했다.

신광과 성진은 지방 소방본부, 교육청 등 공공기관이 2015년 3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실시한 총 74건의 소방용 특장차량 제조·구매 입찰에 참여하면서 차량·수요기관별로 낙찰예정자, 투찰가격에 합의했다. 이들이 담합한 대상 차량은 이동안전체험차량, 긴급구조통제단차량, 기타소방용특장차량, 폭발물처리차량 등이다.

신광과 성진은 담합을 통해 74건 입찰 가운데 63건 사업을 따냈다. 신광은 32건(총 계약금액 152억5200만원), 성진은 31건(138억8200만원)을 낙찰받았다. 나머지 11건은 제3자의 저가 투찰 등으로 다른 기업이 낙찰을 받았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 세금과 국가 재정 낭비를 초래하는 공공분야 입찰담합의 감시를 강화하는 등 위법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