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20년 의약품 무역수지 첫 흑자…생산 1위는 셀트리온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1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MTIR sponsor

우리나라 의약품 무역수지가 사상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2020년 의약품·의약외품의 생산·수출·수입실적을 분석한 결과, 1조3940억원 흑자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식약처가 1998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처음이다.

의약품 전체 수출액(9조9648억원)의 79.6%를 차지하는 완제의약품 수출이 7조9308억원으로 전년 대비 92.3% 증가했다.

의약외품은 코로나19(COVID-19) 방역물품 생산 증가로 생산실적이 전년 대비 2배 이상인 3조7149억원으로 늘었다. 마스크, 외용소독제의 생산실적이 전년 대비 각각 818%, 926% 증가한 영향이다.

2020년 국내 의약품 생산실적은 24조5655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10.1% 증가했다. 수출실적은 9조9648억원으로 전년 대비 62.5% 증가했다. 수입실적은 8조5708억원으로 전년 대비 5.2% 늘었다.

2020년 의약품 생산실적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1.2%, 국내 제조업 총생산 대비 5.1% 수준이다.

의약품 생산실적의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6.9%로, 국내 제조업 총생산(1.1%)보다 6배 이상 높다.

2020년 국내 의약품 생산실적 1위는 셀트리온 (275,500원 상승8500 3.2%)으로 1조4769억원 규모다. 전년 대비 149.2% 증가했다.

한미약품 (301,000원 상승1500 0.5%)이 1조143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 2개 회사만 생산실적 1조원을 넘었다.

2020년 의약품 시장규모는 23조1715억원으로 전년 대비 4.7% 감소했다. 지난 5년간 의약품 시장 연평균 성장률은 1.6%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 의약품 시장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흑자 전환을 주도한 완제의약품의 수출실적 증가, 바이오의약품 생산·수출 실적 강세 속 바이오시밀러 수출 활발, 전문의약품 생산 비중 유지, 국산 신약 생산 꾸준한 증가세 등"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약품 산업이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