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승민 "윤석열·최재형, 신비주의 벗기 시작하면 지지율도 출렁"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1 14: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제공=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제공=뉴스1
야권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신비주의 베일을 벗기 시작하면 앞으로 지지율이 출렁거릴 것"이라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유 전 의원과 윤 전 총장을 "신상(품)"이라 표현하며 이처럼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에 대해 "잘된 일이다. 불확실성을 없애줬다"면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대통령으로서 준비가 됐는가' '앞으로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어디로 끌고 갈 거인가'(라는 질문이다.) 어떤 질문이 나와도 대통령 후보는 본인 생각을 분명하게 국민께 밝힐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유 전 의원이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향해 "벼락치기 출마"라고 한 발언을 거론하자 "두 분이 평생 검사·판사를 해오셨고, 공무원을 하다가 정치에 처음 나오신 분들 아닌가"라며 "선출직 공무원을 한 번도 경험해 본 적이 없다. 본인들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생각을 언제부터 하셨을까 굉장히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벼락치기'라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베일 안에서, 신비주의 안에서 뽑아도 되겠나 이런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어떤 방향으로 끌고 가겠다는 말씀을 국민께 분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5년 대한민국의 마지막 골든타임 아닌가"라며 "저는 정말 오랫동안 준비를 해 왔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