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에 가라 했다고…입은 옷 맘에 안든다고…여친 폭행한 20대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24
  • 2021.08.01 1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여자친구에게 상습적으로 데이트폭력을 가한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27)가 양형부당을 이유로 낸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25일 여자친구인 B씨의 집에서 "집에 돌아가라"고 말한 B씨를 손으로 때리고 발로 차 늑골 골절상을 입혔다.

같은해 6월 28일에도 A씨는 B씨가 평소 입는 옷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B씨에게 폭행을 가했다.

1심 재판부는 "반복적으로 상해를 가했고 폭력 수위가 높고, 진지한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며 실형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데이트폭력은 용서와 화해가 반복되면서 단절되기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해 피고인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