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청주서도 '쥴리 벽화'…문구 지워졌지만 소란·낙서 이어져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04: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일명 '쥴리 벽화'를 두고 연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엔 트위터에 한 누리꾼이 충북 청주에 이 벽화를 그리겠다는 글을 올리며 전국적으로 소동이 확산될 거라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달 31일 오후 5시쯤 보수 성향의 한 유튜버는 검은색 페인트로 서울 종로구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쥴리 벽화의 일부를 덧칠했다. 벽화에 페인트를 칠하는 과정에서 인근에 모인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과 진보 성향의 유튜버들 사이에선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이 유튜버를 막아서자 주변에선 "표현의 자유를 지켜라" "잘한다" 등의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검은색 페인트로 지워진 벽화 위엔 "여성단체 다 어디 갔나?"라는 문구가 새로 쓰여졌다. 이 과정이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전 건물 관계자가 '쥴리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 논란이 됐던 벽화 문구 일부를 지웠지만 이후에도 유튜버들과 윤 전 총장의 지지자들이 이 곳에 몰려들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인근에서 소란을 피우고, 벽화 위에 낙서를 하는 등의 행위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날 한 진보 성향 유튜버는 '쥴리의 남자들'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 서방 검사' 등 건물 관계자에 의해 지워진 문구를 다시 적기도 했다.

지난 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보수 성향 유튜버 등에 의해 지워져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쥴리 벽화'가 보수 성향 유튜버 등에 의해 지워져 있다 사진=뉴스1

지난달 31일 트위터에선 한 누리꾼이 자신도 쥴리 벽화를 그리겠다며 스스로를 알리기도 했다. '친일파청산'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누리꾼은 "(충청북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린다"며 "전국적으로 난리가 날 것 같다. 아이고 큰일 났네 윤 서방"이라고 했다. 정확히 어느 지역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부 시민단체는 고발에 나섰다. 활빈단은 벽화를 설치한 관계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겠다는 계획이다. 홍정식 활빈단 대표는 "유력한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치 폭력이자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윤 전 총장 배우자에 대한 인권침해 범죄행위"라며 "명백한 명예훼손 범죄"라며 이유를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해당 벽화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와 형법상의 모욕죄 사이의 문제인데, 굳이 이런 것을 가지고 형사상 고소·고발한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월 입주 미뤄야 하나"…집단대출 실수요자 '발동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