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케인 이적 결심 확고, 다음주 토트넘과 담판" [英텔레그라프]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0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니엘 레비(왼쪽) 회장과 케인. /AFPBBNews=뉴스1
다니엘 레비(왼쪽) 회장과 케인. /AFPBBNews=뉴스1
토트넘 핫스퍼 해리 케인(28)이 구단에 이적을 정식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보도했다.

영국 '텔레그라프'는 1일(한국시간) "케인은 다음주에 구단과 만나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해 잭 그릴리쉬와 함께 뛰고 싶다고 주장할 것"이라 전했다.

케인을 둘러싼 이적설은 이번 여름 프리미어리그 가장 뜨거운 이슈였다. 하지만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이적 반대 의사를 밝혔다. 천문학적인 액수를 이적료로 내세웠다. 적극적으로 다가오던 구단들이 주춤하면서 잔류설이 무게를 얻기 시작했다.

하지만 케인이 마음을 굳힌 모양이다. 토트넘은 이미 프리시즌 훈련을 시작했다. 케인은 유로 2020 종료 후 토트넘에 아직 합류하지 않고 휴가 중이다. 이적설이 잠잠해지는 가운데 이제 케인이 직접 나설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레비가 결국 케인의 고집을 꺾지는 못할 것이라 예상했다.

이 매체는 "레비는 케인을 보내고 싶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케인의 마음이 이미 떠난 이상 비싼 이적료를 고수할 수는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레비가 공표한 케인의 이적료는 무려 1억 6000만 파운드(약 2500억 원)다.

맨시티는 그릴리쉬 영입에 이어 케인까지 붙잡아 '잉글랜드 커넥션'을 완성하겠다는 야망이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맨시티는 글릴리쉬 영입과 무관하게 케인을 원한다. 세르히오 아게로를 대체할 최고의 타깃 "이라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